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돌아온 양정철, 1호 업무지시는 "월급 한푼도 안받겠다" 선언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신임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신임 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으로 취임한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무급여를 선언했다. 14일 연합뉴스는 민주당 핵심 관계자를 인용해 "양 원장이 민주연구원장 월급을 받지 않겠다고 했다"며 "생계를 위해서라도 받아야 한다고 주변에서 권했지만 본인 의지가 확고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양 원장의 이런 조치에 대해 "취임 전부터 이미 1호 업무지시로 무급여를 선언한 것"이라며 "사심없이 당에 헌신하겠다는 의미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원장은 이날 첫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취임 일성으로 '총선 승리'를 언급했다. 양 원장은 "정권 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라는 절박함이 있어 피하고 싶었던 자리를 맡았다"며 "총선을 앞두고 비상한 상황이라 중장기적 비전이나 전략 수립을 차분히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복심'으로 꼽힌다. 양 원장은 이를 의식한 듯 "문 대통령 임기 5년 동안 완전히 야인으로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뭐라도 보탬이 되는 게 필요할 것 같아서 어려운 자리를 맡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민주연구원으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민주연구원으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한 민주당 당직자는 양 원장의 무급 선언에 대해 "사소한 일로 오해를 사면 원장으로서 영(令)이 서지 않을 수 있는 만큼 '뜻은 고맙지만 사양하겠다'는 말로 월급을 거절한 것으로 안다"며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는 말처럼 미리 오해 소지를 차단하고, 동시에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동안 민주당 대표가 임명하는 민주연구원장은 대부분 현직 의원이었기 때문에 당직에 따른 급여를 지급받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 그러나 추미애 전 대표 체제 당시 민주당 지도부는 외부 전문가를 초빙할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민주연구원장에게 급여를 지급하는 내부 규정을 신설했다.
 
양 원장은 자신부터 이 규정을 적용받아 '유급 원장'이 되면 오해를 살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은 취임식도 별도로 열지 않고 임기 첫날부터 곧장 업무보고와 비공개 직원 간담회에 돌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