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5당 협의체는 국민 앞의 약속…협의체 가동 후 대표 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여ㆍ야ㆍ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재가동 시킨 뒤 5당 대표와의 회담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2019.5.14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하고 있다. 2019.5.14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느끼게 하기 위해 여야를 넘어 초당적으로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며 “여ㆍ야ㆍ정 국정상설협의체부터 조속히 개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상설협의체에 이어 5당 대표 회동도 열 수 있다”며 대화 채널의 선후 관계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여ㆍ야ㆍ정 협의체는 생산적 협치를 위해 여ㆍ야ㆍ정이 함께 국민 앞에 한 약속으로, 대통령과 여야 5당 합의로 지난해 8월 구성되고 11월 공식 출범을 발표했다”며 “올해 3월 개최하기로 약속한 2차 회의를 아직 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꽉 막힌 정국을 풀기 위해 지난해 야당도 협의체의 상설화에 합의하면서 논의 끝에 5개 정당이 참여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이 당시 합의의 정신이었다”며 “자유한국당이 이제와서 교섭단체로 참여를 제한한다거나 일대일 회동 등을 고집하며 대화의 방식까지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함께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함께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그러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교섭단체인 3당의 여ㆍ야ㆍ정 협의체는 극구 거부하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5당 범여권 협의체를 고집하고 있다. 그런 기준이라면 민중당과 대한애국당은 왜 포함하지 않는지 묻고 싶다”며 재차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협의체에서 제외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가운데)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가운데)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도 정책의 가시적 성과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ㆍ중 무역협상까지 더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대외 리스크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경제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더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통 주력 제조업의 혁신, 신산업 육성과 제2의 벤처붐 조성, 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 등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이 빠르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을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장외집회에서 참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을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장외집회에서 참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이어 “재정의 적극적 역할도 중요하다. 무엇보다 정부가 제출한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국회) 논의가 시급하다”며 재차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민생 입법도 중요한 논의 과제인데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이 한 건도 통과되지 못했다”며 “탄력근로제 개편과 최저임금제 결정체계 개편 등은 야당도 요구했던 법안이다. 더 늦기 전에 신속히 처리해서 시장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