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즈 소유 식당서 과음 음주운전 사망 유족, 우즈에 소송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소유한 식당 직원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 숨졌다. 이 직원의 부모가 부모가 우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13일 미국의 타블로이드 매체인 TMZ가 보도했다. 

 
우즈는 집 근처인 미국 플로리다 주 주피터에 '더 우즈'라는 식당을 경영하고 있다. 여기서 바텐더로 일하던 니컬러스 임스버거는 지난해 12월 10일 영업이 끝난 후 식당에 남아 술을 마셨다. 그는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교통사고로 숨졌다. 사고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6%에 달했다.
 
우즈가 소유한 레스토랑 '더 우즈'. [더 우즈 홈페이지]

우즈가 소유한 레스토랑 '더 우즈'. [더 우즈 홈페이지]

임스버거의 부모는 우즈가 소유한 식당에서 아들의 과음을 방치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했다. 임스버거측은 우즈와 더우즈의 매니저인 우즈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이 임스버거의 알코올 문제를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사고가 나기 며칠 전에는 함께 술을 마셨다고 했다. 
 
임스버거의 부모는 "우즈는 식당 직원이나 관리자들이 식당 직원 또는 손님들에게 과도하게 술을 서빙하지 않도록 할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면서 의료비, 장례비와 손해보상을 요구했다.  
 
플로리다를 포함한 미국 대부분의 주에서는 식당을 포함, 술파는 장소에 주류 면허(Liquor License)가 필요하다. 술을 지나치게 많이 마시는 사람들을 못 마시게 관리 감독해야 할 의무도 있다. 취객이 음전 운전을 하다 적발되거나 사고를 내면, 취객을 방치한 업소에 영업정지나 술을 파는 면허를 취소하기도 한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