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영주 소수,안동 도산ㆍ병산 등 한국의 서원…영상으로 보는 세계문화유산

조선 중기 이후 학문연구와 선현제향을 위해 사림이 설립한 사설 교육기관인 서원(書院) 9곳을 묶은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확실시된다. 14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ㆍ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가 한국이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서원’을 등재 권고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인 영주 소수서원을 비롯해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산ㆍ병산서원, 달성 도동서원, 함양 남계서원, 정읍 무성서원, 장성 필암서원, 논산 돈암서원 등 9곳이다. 서원은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고 정형성을 갖춘 건축문화를 이룩했다는 점이 세계유산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ㆍOUV)로 제시됐다.
사진영상으로 세계문화유산 등재권고를 받은 이들 9곳의 서원들을 살펴봤다. 사진 속 서원들은 숲 향기에 둘러싸여 있는 한폭의 동양화다.  
한편 대부분의 서원 구조는 강당을 중심으로 한 교육 공간이 앞, 사당을 중심으로 한 제사 공간이 뒤쪽에 배치되는 형식 전학후묘(前學後廟) 구조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여운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