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척 한 고교 중간고사 답안지 학생이 조작 자백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강원 삼척시의 A고등학교에서 3학년 중간고사 답안지 일부를 무단으로 수정한 당사자는 이 학교 학생인 B군으로 밝혀졌다.
 
강원도교육청은 지난 13일 B군으로부터 범행 사실을 자백받은 학부모가 이 사실을 학교 측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학교 측은 B군의 자백 진술서가 나오는 대로 선도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A학교는 이달 초 실시한 중간고사에서 고3 학생 10여 명의 영어·국어 과목 서술형 8개 문제의 답이 시험 이후 몰래 고쳐진 사실을 발견했다. 이는 지난 7일 담당 과목 교사가 답안지 채점 과정에서 이상을 발견하고, 해당 학생에게 답안을 확인시키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조사 결과 두 과목의 서술형 답안지 일부가 동일한 필체로 첨삭이나 수정, 삭제되면서 정답이 오답으로 고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답안지는 정상적인 잠금장치가 설치되지 않은 곳에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는 오는 17일 재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서 해당 학생의 안전과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안 접근방식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학부모에게 아이를 다그치기보다는 관심과 애정으로 보호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