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비스' 박보영, 죽인 살인범 정체 이성재…웃겼다 섬뜩했다


'어비스' 박보영, 안효섭, 이시언의 요절복통 삼각 공조가 빵 터지는 웃음과 섬뜩한 긴장감, 빠져드는 블랙홀 같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성재가 박보영을 죽인 살인범이었다는 사실과 이성재, 한소희, 권수현의 관계를 암시하는 소름 돋는 전개가 눈길을 끌었다. 

13일 방송된 tvN 월화극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 3화에는 박보영(고세연), 안효섭(차민), 이시언(박동철)의 삼각 공조가 깨알 같은 웃음 속 진실을 하나씩 밝혀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보영과 안효섭은 박보영을 죽인 살인범으로 이성재(오영철)와 이철민(박기만)을 지목하며 수사망을 좁혔다. 확실한 물증은 찾지 못한 상태. 그러던 중 박보영의 전 선배 검사 이미도의 헤어진 남자친구이자 엄산동 살인 사건의 담당 형사 이시언과의 만남이 이뤄졌다. 특히 이시언은 박보영을 자신의 전 여자친구 이미도로 착각한 상황. 이를 이용한 두 사람은 이시언과의 공조를 통해 엄산동 살인 사건에 대한 수사 정보를 얻어냈다.

그런 가운데 이성재는 60대 노인으로 부활한 후에도 브레이크 없는 살인 행보를 보였다. 그의 행방은 박보영이 사망한 날 돌연 자취를 감춘 상황으로 5년 전 죽은 자신의 아버지 행세를 하며 순박한 모습으로 사람들을 현혹시켰다. 하지만 엄산동 살인 사건의 유족 이철민에게 자신의 진짜 정체를 들킨 이성재는 이철민의 딸 유품에 부착된 도청기를 통해 그에 대한 일거수일투족을 파악, "이제 진짜 사냥을 시작해볼까?"라고 읊조리며 서늘한 눈빛을 드러냈다.  

그 시각 안효섭은 이시언으로부터 박보영 살인 사건에 대한 진실을 들었다. 박보영을 죽인 살인범이 이성재라는 사실과 그가 박보영을 죽인 후 챙긴 전리품(고세연의 검사증)을 건네 받은 것. 특히 이성재는 자신이 이미 죽었다는 착각 속에 추가 살인을 저지른 후 지문을 남기는 결정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과연 박보영과 안효섭이 60대 노인으로 부활한 이성재의 진실을 언제쯤 알게 될지 주목된다. 

그런 가운데 이성재와 엄산동 살인 사건 담당 검사 권수현(서지욱), 안효섭의 약혼녀 한소희(장희진)의 미스터리한 관계가 드러났다. 앞서 의문의 사내로부터 도망다니며 행방이 묘연했던 한소희가 이성재의 비밀 창고에 상처투성이 모습으로 감금된 것. 특히 방송 말미 이성재는 자신을 체포하려는 권수현에게 "넌 어차피 진작 알고 있었잖아? 내가 오영철의 애비가 아니란 것도. 난 누구보다 널 잘 아니까. 네 놈한테는 내 피가 흐르거든"이라는 충격적인 사실로 소름을 선사했다. 

권수현 또한 남몰래 박보영의 무덤을 파헤치고 이성재의 집 비밀번호를 아는 듯한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시킨 상황. 세 사람 사이에 의문 가득한 사연이 숨겨져 있을 것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어비스' 4화는 오늘(14일) 오후 9시 30분 tvN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