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나경원보다 ‘달창’ 먼저 쓴 건 사실…뜻 몰라 네이버 찾아봤었는데”

전여옥 전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비하하는 ‘달창’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내가 나경원 의원보다 ‘문빠’ ‘달창’이라는 말을 먼저 쓴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정확한 뜻을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전 전 의원은 13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달창이라는 말은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꽤 오래전에 네이버에 검색을 해봤다”며 “오늘도 변함없이 ‘달창’ 뜻은 ‘닳거나 해진 밑창’이라고 나왔다. 그래서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쓸모없는 생각을 가진 이들’이라고 이해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통 (뜻을 모르는 단어는) 네이버 혹은 구글에 검색해본다. 달창도 그 결과물”이라며 “네이버에 ‘달빛창녀’라고 나왔었다면 혹은 그 설명이 있었다면 결코 그 말을 쓰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 달창을 찾아보고 사전적 의미대로 해석한 것이 잘못인가”라면서 “사과니 사죄니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한나라당 대변인을 할 때 ‘독설가’라고 좌파들의 공격을 받았지만 결코 욕설이나 특정 비하어를 쓴 적은 없었다”고 했다.
 
앞서 전 전 의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별회담을 진행한 송현정 기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남기며 문제의 표현을 썼다. 그는 “오늘 문빠 달창들이 제일 뿜었던 것은 ‘좌파독재’라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기자가 질문도 제대로 못 하는 나라? 그럼 좌파독재가 아니라 ‘문빠독재’라는 건가”라고 적었다.
 
전 전 의원의 글은 이튿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같은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되면서 조명을 받았다. 그는 블로그에서 자신의 말투를 지적하는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한 네티즌이 “여성인권을 생각하는 분이 지지자더러 창녀라는 워딩을 쓰느냐”고 댓글을 남기자, 전 전 의원은 “달창은 그 뜻이 아니다. 닳아빠진 구두 밑창, 과거 쓸모없는 이념에 매몰된 이들을 말한다. 님 너무 수준 낮게 비하한다”며 반박하는 댓글을 남겼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