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실대는 반도체 …수출물가 올라도 D램 가격 9개월째 하락

삼성전자 기흥 공장에서 직원이 반도체를 살펴보는 모습. [중앙포토]

삼성전자 기흥 공장에서 직원이 반도체를 살펴보는 모습. [중앙포토]

 원화가치 하락과 국제유가 상승으로 지난달 수출입물가가 모두 올랐다. 하지만 수출 주력상품인 D램 수출 물가는 9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유가와 환율 상승 영향으로
4월 수출물가 3개월 연속 ↑
수입물가는 넉달째 오름세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4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2010년=100ㆍ원화기준)는 83.48로 전달보다 0.5% 상승했다. 
 
 수출물가는 지난 2월 이후 3개월 연속 올랐다.
 
 지난달 원화가치가 전달보다 0.9% 하락하고 석탄 및 석유제품(4.6%)과 화학제품(1.0%)의 가격이 오른 영향이다. 그 결과 공산품 물가는 전달보다 0.5%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휘발유(10.7%)와 나프타(6.8%)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물가는 전달보다 0.7% 하락했다.  
 
 수출을 주도한 반도체의 부진은 계속되고 있다. 주력상품인 D램의 수출물가는 전달보다 9.9% 떨어지며 지난해 8월 이후 9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2월(-6.9%)과 3월(-5.2%) 낙폭을 줄였지만 지난달 다시 가격 하락폭이 커졌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8.91로 전달보다 1.5% 상승했다. 4개월 연속 오름세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지며 수입물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는 것이 한국은행의 설명이다.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달 평균 배럴당 70.94달러로 전달(66.94달러)보다 6.0% 상승했다.
 
 광산품 가격이 오르며 지난달 원재료 수입물가는 전달보다 2.8% 상승했고, 석탄 및 석유제품 가격이 오르며 중간재 물가는 한달전보다 1.1% 올랐다.
 
 품목별로는 원유(6.9%)와 나프타(6.6%), 유연탄(4.0%) 등의 가격이 오르며 수입 물가를 끌어올렸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 따진 수출물가는 전달보다 0.4% 하락, 수입물가는 전달보다 0.7% 상승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