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정철 오늘 민주연구원장 취임 “총선 승리 병참기지 역할할 것”

더불어민주당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으로 내정된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리는 김민석 원장 이임식에 참석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으로 내정된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리는 김민석 원장 이임식에 참석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아니 이제는 신임 민주연구원장이 13일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민주연구원은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로 내년 총선 전략의 본거지다. 이날 행사는 전임 김민석 연구원장의 이임식 자리였지만, 참석자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양 원장에게 쏠렸다.
 
그를 지칭할 때마다 따라붙는 ‘문(文)의 남자’니 ‘대통령의 복심’이니 하는 말들은 구태의연한 지경이 됐다. 양 원장 스스로는 ‘총선 전략가’로 불리길 원하는 듯했다.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양 원장은 “(취임식이 열리는) 내일 이야기하자”며 말을 아꼈지만, 이런 문답도 주고받았다.
 
당으로 복귀한 소감이 어떤가.
“2년 전에 대선 승리하고 곧바로 당사에서 짐 싸서 며칠 후 출국을 했으니, 딱 2년 만에 당 돌아오는 거다. 그때와 상황이 많이 바뀌기도 해서…. 어깨가 무겁다. 최선을 다하겠다.”
 
연구원장으로서 어떤 역할을 하는 게 당에 도움이 될 거라 보나.
“어쨌든 오는 총선에서 정책과 인재로 승부를 겨뤄야 한다고 본다. 총선을 앞두고 비상한 상황이니까, 총선 승리에 꼭 필요한 병참기지의 역할을 해서 좋은 정책과 좋은 인재가 차고 넘치는 당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원장직 수락 후 이해찬 대표와 의견을 나눈 게 있나.
“그동안 연구원 운영 방안이나 목표 등에 대해 충분히 의논했다. 이 대표가 구상하는 것, 당 지도부가 구상하는 것, 내가 생각하는 것들이 크게 다르지 않다. 잘 모시고 열심히 해 좋은 성과 내겠다.”
 
최근 민주당 내에선 내년 총선을 걱정하는 목소리들이 심심찮게 나온다. 부산의 한 초선 의원은 “1년 전과 체감하는 정도가 확 다르다”고 걱정했고, 수도권의 중진 의원은 한 발 더 나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뒤집히는 순간이 곧 올 것 같다”라고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당 핵심관계자는 양 원장에 대해 “지난 대선때 실무 핵심 조직인 ‘광흥창팀’을 이끌며 미시 조정을 한 데다, 대선 캠프 부실장으로 거시적인 경험도 충분히 하면서 쌓은 노하우로 내년 총선 때 실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양 원장이 쓴 ‘병참기지’라는 표현은 의미심장하다. 인재와 정책을 공급하는 화수분이 되겠다는 건, 해석하기에 따라 인재와 정책 물갈이의 중심에 서겠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앞으로 여당 인적개편 과정에서 민주연구원이 태풍의 눈으로 떠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유다.
 
지난달 29일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민주연구원장에 선임된 그는 14일에 정식으로 취임한다. 임기는 2년이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