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정인 “북한이 ICBM 쏘면 협상판 완전히 끝나”

13일 오후 광주 동구 옛전남도청 2층 회의실에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3차 북미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광주 동구 옛전남도청 2층 회의실에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3차 북미정상회담과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노딜(No Deal)이라는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왔지만 아직 실패라고 보기 어렵다”고 13일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이라면 (협상)판은 완전히 끝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광주서 5·18민중항쟁 제39주년 기념 특별강연
“북미 모두 협상 가능성 열어뒀다”

 
문 특보는 이날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39주년 기념 특별강연에 나와 “북미 모두 협상 가능성을 열어 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정상은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처음으로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이야기했다”며 “미국은 일괄타결(빅딜), 북한은 경제 제재 완화 등 구체적인 내용을 이야기하는 등 큰 의미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협상 결렬에도 미국이 향후 관계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는데 이는 북한이 회담에서 과거 어느 때보다 구체적인 행동 계획을 제시했기 때문”이라며 “만약 재협상을 통해 북한이 영변 핵시설과 플러스알파를 제시한다면 상황이 반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노이 정상회담이 결렬된 배경에 대해서 문 특보는 “정상회담 기간 미국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한 청문회가 열렸다”며 “그의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증인으로 나와 불리한 증언을 하면서 미국은 부분 타결 대신 결렬로 입장을 선회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또 최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이 아니고 대륙간 탄도미사일일 경우 (협상의) 판은 완전히 끝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트럼프가 내년 대선에 나왔을 때 내놓을만한 외교적 성과는 아무것도 없다. 유일한 카드가 바로 북한”이라며 “북한이 레드 라인을 넘지만 않는다면 아직 희망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미간 3자의 대화도 중요하지만, 일본과 중국, 러시아 등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미국에 모든 것을 의존하는 현상에서 벗어나 다른 국가들과의 외교를 통해서 다양한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