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5당 회동 먼저" VS 황교안 "일대일 회담부터"

13일 고민정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3일 고민정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1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재차 5당대표 회동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인도적 대북 지원 등 긴급한 한반도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5당 대표 회담을 먼저 한 뒤 필요하다면 일대일 회담에도 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5당 대표 회담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사실상 대화 자체를 거부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일대일 회담이 필요하다는 종전 입장을 고수했다. 황 대표는 ‘민생투쟁 대장정’을 위해 방문한 경북 안동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결심할 문제는 간단하다. 여러 사람이 우르르 모여 이야기를 할 것이 아니라, 그 문제(일대일회담)를 먼저 풀고 3당회동 또는 5당회동을 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일대일 단독회담이 선행돼야 5당회동에도 응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청와대 (수정)제안은 간명하고 빠른 길을 두고 어렵고 복잡한 길을 가려는 것”이라 평했다.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전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이 제안한 국정 상설협의체(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역시 난항에 빠졌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협의체에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ㆍ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만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청와대는 기본적으로 5당이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고민정 대변인은 “상설협의체는 2017년 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뒤 만들어지기까지 1년 넘는 시간이 걸렸고, 당시에도 3당이냐 5당이냐에 대한 논의가 뜨거웠다”며 “협의체가 처음 시작된 의도에 대해 공감한다면 (한국당이) 함께 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이 3당안을 추진할 경우에는 청와대 역시 이를 존중할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만약 여야가 교섭단체만 참석한다고 결정한다면 그대로 수용하면 되는 것”이라며 “5당 협의 정신 존중을 전제로 하되 끝까지 5당 또는 3당으로 하라고 얘기하는 건 청와대 역할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의 주체를 정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전적으로 이인영 신임 민주당 원내대표의 정치영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3년차를 맞아 국회에서 성과를 내야 하는 민주당 지도부는 고민에 빠졌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기존 여야정 협의체가 5당으로 출발했는데, 지금 원내 교섭단체 중심으로 가자는 견해가 제기돼 조금 고민스럽다”며 “두 주장이 병립하거나 통합될 수 있는 길이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태화ㆍ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