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학의 영장···1억 뇌물은 있고, 별장 동영상 성범죄는 없다

'김학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이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해 뇌물 혐의로 1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전 차관 의혹의 핵심인 성범죄 관련 의혹은 구속영장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학의 억대 뇌물 혐의"…檢 구속영장 청구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으로부터 뇌물 및 성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으로부터 뇌물 및 성접대를 받은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이날 오후 "피의자 김학의에 대해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중천(58)씨와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1억 원이 넘는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25일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김 전 차관의 뇌물 혐의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다. 수사 권고 나흘 뒤 서울동부지검에 사무실을 차린 검찰 수사단은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씨를 일곱 차례 불러 김 전 차관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해왔다. 김 전 차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수사단 출범 46일 만이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이모씨와 윤씨 사이의 보증금 분쟁에 개입해 1억원의 이득을 본 것으로 판단하고 제3자뇌물 혐의를 적용했다. 또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1000만원 상당의 그림을 제공하고 ▶명절마다 수백만원의 용돈을 건넸으며 ▶검사장 승진에 도움을 준 지인에게 성의를 표시하라고 500만원을 줬다는 내용도 구속영장에 포함했다.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제공한 성접대도 일종의 뇌물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사업가 최씨로부터 3000만원 이상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김 전 차관은 지난 9일 검찰의 1차 조사에 이어 12일 2차 조사에서도 "윤중천을 모른다"며 혐의 일체를 부인했다. 김 전 차관은 윤씨를 모르기 때문에 윤씨 소유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 간 적이 없으며 성접대도 받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별장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도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성범죄 혐의는 빠져…檢 "수사 계속 할 것"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2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2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구속영장엔 김 전 차관의 성범죄 관련 의혹은 포함되지 않았다. 2007년 전후로 윤씨 소유의 강원도 원주 별장 등에서 김 전 차관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온 이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당시 촬영된 동영상 속 여성이 내가 아닌 것 같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씨는 2013년 검찰의 1차 수사 당시 김 전 차관에 대해 성범죄 관련 혐의에 대한 무혐의 처분이 내려지자 이듬해 '동영상 속 여성이 자신'이라며 검찰에 다시 고소장을 제출했다. 하지만 검찰의 2차 수사에서도 김 전 차관의 성범죄 관련 혐의에 대해선 같은 결론이 나왔다.
 
당시 검찰 수사팀은 ▶이씨가 윤씨로부터 명품 숍 개업과 서울 역삼동의 전세보증금 등 경제적 지원을 받았고 ▶이와 관련해 윤씨가 이씨를 횡령 건으로 경찰에 고소했을 당시 경찰에 성폭행이나 폭행, 성접대 강요 등의 진술을 전혀 하지 않았던 점 등을 들어 이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봤다.
 
김학의 사건을 다시 들여다 본 과거사위도 김 전 차관의 성범죄 관련 의혹에 대해선 대검 진상조사단의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수사 권고 대상에선 제외했다. 검찰 관계자는 "(성범죄 관련 부분은) 공소시효 문제가 있고 추가 수사도 필요하다"며 "김 전 차관의 성범죄 의혹 수사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기정·백희연·편광현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