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퍼밴드'에선 패배 또한 보석이었다! 채보훈 팀에 '갈채'


'슈퍼 업그레이드'된 2라운드 무대에 돌입하며 화제몰이 중인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JTBC '슈퍼밴드'에서 패배 속에서도 보석처럼 빛난 '채보훈 팀'에 갈채가 쏟아지고 있다.

10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연출 김형중 전수경) 5회에서 프런트맨 채보훈과 드러머 정광현, 피아니스트 이나우로 구성돼 '아일 팀'에 맞선 '채보훈 팀'은 2라운드 1대1 대결의 첫 패배팀이 됐다. 하지만 이들의 무대는 패배의 그늘에 가리기는커녕, 상대 팀은 물론 프로듀서 5인과 네티즌들 모두에게 "완전무결한 무대였다"는 최고의 찬사를 들었다.

채보훈 팀이 선택한 곡은 'Stop crying your heart out'(원곡: 노엘 갤러거)로, 피아니스트 이나우의 가세로 쇼팽의 음악을 메시 업함으로써 세련미를 한층 더했고 채보훈의 파워 보컬, 사운드를 치밀하게 채운 정광현의 드럼으로 모두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프로듀서들이 던진 가장 인상적인 심사평들은 채보훈 팀에 대한 것이었다. 윤종신은 팀 전체에 대해 "심사평보다 감상평이 어울리는 무대"라는 찬사를 던졌고, 이수현은 키보드와 그랜드피아노가 합세한 이나우의 연주에 "번개가 치는 듯 소름이 돋았다"고 전율을 전했다. 윤상은 "셋이서 어떻게 이게 가능한지…"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김종완은 이나우의 연주에 "정말 '슈퍼밴드'에 어울리는 뮤지션임을 100% 증명했다"고 극찬했다.

뿐만 아니라 상대팀 프런트맨 아일 역시 "우리가 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혀를 내둘렀고, 아일 팀 기타리스트 김영소는 이나우의 피아노에 호되게 '덕통사고'를 당한 모습을 보였다.

프로듀서들 역시 끝까지 "실력이 아니라 취향 문제"라며 혼란스러워했고, 결과는 아일 팀 3표(윤종신 윤상 조 한), 채보훈 팀 2표(김종완 이수현)로 나왔다. 하지만 아일 팀을 택한 윤종신 역시 "끝까지 고민하다 결국 순간의 선택에 이렇게 결정했다"고 고백했다.

담담하게 "이번에는 이겼으면 했는데 많이 아쉽다"고 말한 채보훈과 "또 무대에 설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이나우의 패배 뒤 모습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 역시 이들을 응원했다. 네티즌들은 "채보훈 팀은 절대 떨어져선 안 될 팀", "이나우 씨 무대 반드시 다시 봐야 합니다", "모든 면에서 완벽했던 3인"이라며 이들의 패배를 아쉬워했다.

비록 결과는 패배였지만, 그 사실을 잊을 만큼 완벽하게 빛나는 무대를 선보인 '채보훈 팀'은 오디션계의 명품으로 불리는 '슈퍼밴드'의 특별함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키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숨겨진 음악천재들이 이룬 최고의 조합과, 이들이 선보이는 '세상에 없던 음악'을 들을 수 있는 JTBC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슈퍼밴드' 아일 "음악 관두려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참가" '슈퍼밴드' 탈락의 아픔만큼이나 아름다워진 2R…폭풍 감동 릴레이! '슈퍼밴드' 더 로즈 김우성 "혼자서 본선 진출, 앞이 캄캄했다" '슈퍼밴드' 1라운드 탈락자 나온다…'전율의 2라운드 예고' '슈퍼밴드' 넬 김종완 "참가자였어도 너무 좋았을 것 같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