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성사진 야간불빛으로 본 北경제…“세계 10대 빈곤국”

2015년 1월 30일 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한반도와 주변 지역을 촬영한 사진. 불빛이 환한 남한(오른쪽 아래)과 만주(왼쪽 위) 사이 북한 지역은 평양(가운데 밝은 점 같은 부분)을 제외하고는 검게 나타나 있다. 이 때문에 해안선도 드러나지 않은 북한은 동·서해가 그대로 이어진 부분 같으며 남한은 마치 섬처럼 보인다. [AP=연합뉴스]

2015년 1월 30일 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한반도와 주변 지역을 촬영한 사진. 불빛이 환한 남한(오른쪽 아래)과 만주(왼쪽 위) 사이 북한 지역은 평양(가운데 밝은 점 같은 부분)을 제외하고는 검게 나타나 있다. 이 때문에 해안선도 드러나지 않은 북한은 동·서해가 그대로 이어진 부분 같으며 남한은 마치 섬처럼 보인다. [AP=연합뉴스]

위성사진에 찍힌 북한의 불빛을 토대로 경제 규모를 분석한 결과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400달러(약 165만원)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세계 10대 빈곤국의 수준에 해당한다.  
 
12일(현지시간) 이코노미스트와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월드 데이터 랩’은 야간 불빛을 통한 경제 생산량 계산 방식을 북한에 적용해 북한의 경제력을 추정했다.
 
이들은 북한의 어두운 야간 위성사진이 러시아와 중국 한국의 불빛에 둘러싸여 있어 마치 최근 공개된 블랙홀 사진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국경을 접하고 있는 중국과 한국과 비교하면 북한은 위성사진상 거의 ‘암흑’ 수준으로 불빛이 드러나지 않는다.
 
몇 년간 촬영한 위성사진에 따르면 북한의 야간 불빛은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40% 감소했다. 이는 GDP로 환산했을 경우 전체적으로 12%가 줄어든 것이며, 수도인 평양의 경우 19%가 감소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북한의 1인당 GDP는 당초 한국 정부가 추정한 2500달러(약 295만원)보다 적은 1400달러(약 165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월드 데이터 랩’은 이 기간 북한의 불빛 감소는 대북제재 강화보다는 가뭄이 가장 큰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제재가 강화된 2016~2017년에는 오히려 야간 불빛이 더 밝아졌기 때문이다.
 
북한은 수력 발전 의존도가 높은데 2015년 가뭄으로 인해 작물 수확량은 물론 전기 생산량 감소에도 영향을 받았다는 것이다. 북한은 6차 핵실험으로 인해 중국에서 수입하는 원유와 가스 등이 제한되면서 더 큰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국은행도 2015년 당시 북한의 전기와 가스 등의 생산량이 13%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석탄과 같은 북한 수출품의 가격이 하락한 점도 어느 정도 타격이 됐을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 야간 불빛 위성사진. [사진 휴먼 프로그레스 트위터]

북한 야간 불빛 위성사진. [사진 휴먼 프로그레스 트위터]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