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5세 운전차량 돌진, 부처님오신날 통도사 찾은 모녀 참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낮 12시 50분쯤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서 고령의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사람들을 덮쳐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 4명이 경상을 입었다.
 

보행로 덮쳐 1명 사망, 12명 부상
숨진 50대 여성 어머니도 중태
운전자 “평소처럼 했는데 급가속”
경찰, 운전미숙·급발진 조사 계획

12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통도사 정문(영축산문)을 지나서 20m 위쪽에 있는 교량(돌다리) 부근에서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갑자기 오른쪽 보행로 쪽으로 향하며 사람들을 잇달아 덮쳤다. 사고 차량 블랙박스 영상과 목격자 등에 따르면 이날은 부처님오신날이어서 많은 사람이 절을 찾아 김씨가 몰던 차량도 다른 차들과 함께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그런데 2차로에서 1차로 좁아지는 교량(돌다리) 진입로 부근에서 갑자기 보행로 쪽으로 김씨 차량이 속도를 높여 돌진하면서 길을 지나가거나 휴식을 취하던 사람들을 덮쳤다. 김씨 차량은 돌다리 난간과 표지석 등에 부딪힌 후 멈춰섰다.
 
이날 오후 찾은 돌다리 난간은 차량과 부딪히면서 한쪽이 부서져 크고 작은 돌무더기들이 계곡 아래 떨어져 있었다. 교량 한쪽에는 누군가 신었던 신발 한짝만 덩그러니 남아 당시 혼란스러웠던 현장을 떠올리게 했다. 사고현장 주변에서 교통정리를 하고 있었던 양산경찰서 조성남 관리계장(경위)은 “‘꽝’하는 소리가 들려 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차량 앞범퍼 쪽에 1명과 주변에 여러 명이 쓰러져 있었다”며 “당시 차량이 많아 차들이 거의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서행을 하고 있었는데 왜 갑자기 차량이 속도를 내 사람들 쪽으로 덮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소방대원과 경찰이 경남 양산시 통도사 진입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부상자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소방대원과 경찰이 경남 양산시 통도사 진입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부상자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2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이 사고로 성모(52·여)씨가 병원에 후송됐으나 숨졌다. 이모(66·여)씨 등 8명은 중상, 양모(35)씨 등 4명은 경상을 입어 각각 양산 부산대병원과 부산 백병원 등 인근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숨진 성모씨와 중상자 중 조모(78·여)씨가 모녀 관계인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이 숨진 성씨의 핸드폰에 엄마로 표시된 번호로 전화를 거니 조씨의 핸드폰이 연결돼서다.  
 
경찰은 김씨가 운전 미숙으로 급가속하면서 주변에 있던 사람들을 덮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씨는 경찰에서 “평소 밟는 대로 (가속페달을) 밟았는데 그만 급가속이 되는 바람에 사고가 났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 차량이 서행 중 갑자기 급가속 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운전미숙 가능성이 있지만, 급발진 등 차량에 이상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청이 지난해 국회에 낸 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298만6676명으로 전체 운전면허 소지자의 9%에 달한다. 이 중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교통사고 건수는 5년 전보다 52%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산·울산=위성욱·황선윤·백경서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