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치열한 주도권 싸움

<결승 1국> ●커제 9단 ○안국현 8단 
 
4보(53~64)=커제 9단이 받아주지 않고 53으로 상변을 지키자, 안국현 8단은 54로 우상귀에 또다시 손을 돌렸다. 백이 54로 막았을 때 '참고도' 흑1로 끊고 싶지만 참아야 한다. 백4의 약점이 있기 때문에 당장 끊는 것은 악수다. 지금은 실전처럼 55로 얌전히 내려두는 것이 정수다.
 
기보

기보

안국현 8단은 56으로 탄탄하게 밀어갔는데, 이는 좌변을 포함한 중앙 세력을 키우려는 전략. 가만히 팔짱 끼고 지켜볼 수 없는 커제 9단은 57로 뛰어들어갔는데 58, 60을 당하고 62까지 백이 선점하고 나니 왠지 흑의 행마가 무거운 느낌이다. 
 
참고도

참고도

반상의 흐름이 백 쪽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걸 깨달은 커제 9단은 잠시 고민에 빠졌다. 반상의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그는 63으로 하변의 백 한 점을 공격해본다. 국면의 분위기를 바꿔 주도권을 되찾아오겠다는 전략이다. 
 
바둑은 달리 표현하면 주도권 싸움이다. 상대에게 휘둘리지 말고 주도권을 장악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금 펼쳐지는 몇 수에는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두 선수의 치열한 힘겨루기가 숨어 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