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명이 272대 개통 가능한 '알뜰폰'…악용에도 '규제' 머뭇



[앵커]



그런데 이렇게 '대포폰'으로 악용될 수 있는 선불폰 대부분은 알뜰폰입니다. 주요 이동통신사와는 달리 규제가 허술해서 가입도 쉽고, 한 사람이 270개가 넘는 전화를 개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포폰 사각지대'인 셈인데 정부는 규제를 머뭇거리고 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선불폰의 93%는 알뜰폰입니다. 



알뜰폰은 편의점에서도 쉽게 가입할 수 있고 사실상 개통 횟수 제한이 없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같은 주요 이동통신사는 1명이 통신사마다 2개 번호만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알뜰폰은 한 회사당 4개까지 개통할 수 있는데 사업자가 68곳입니다.



한 사람이 전화를 270개 넘게 개통할 수 있는 셈입니다.



실제로 한 사람이 24개를 개통한 경우도 확인됐습니다.



알뜰폰이 범죄에 악용되는 정황도 있습니다.



전체 휴대전화 가입자 중 알뜰폰 사용자는 10% 남짓 밖에 안됩니다.



하지만 스팸 문자메시지는 알뜰폰으로 보낸 경우가 약 40%였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알뜰폰 규제를 머뭇거리고 있습니다.



개통 횟수를 제한하면 알뜰폰 시장이 침체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사이에 '대포폰 사각지대'는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올해 3월 기준 선불폰 가입자 수는 18만 6000명.



2014년 9월 이후 가장 많은데 이중 대부분이 알뜰폰 가입자입니다.



선불폰 불법 거래를 적극적으로 단속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JTBC 핫클릭

5G 단말기가 공짜?…현장에선 대놓고 '불법 보조금' '단통법 5년째' 소비자는 불만…이통사 이익 2배 급증 잘 안 터지는 5G에…'속 터지는' 사용자들 불만 속출 5G 시작에 '툭툭 끊긴 LTE'…KT 오락가락 대응에 혼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