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불유심칩 '웃돈' 유혹…대포폰으로 둔갑 '범죄 악용'


[앵커]

그때 그때 쓸만큼 미리 돈을 내고 사용하는 전화기, 선불폰이죠. 편의점 등에서 유심칩만 사서 끼우면 바로 쓸 수 있어 찾는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선불폰 유심칩을 웃돈 주고 사겠다며 유혹하는 업자들이 요즘 온라인에 판을 치고 있습니다. 이런 거래 자체도 불법이지만 무심코 넘긴 선불폰은 대포폰으로 둔갑해서 각종 범죄에 악용될 수 있습니다. 판 사람도 무거운 처벌을 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먼저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지]

인터넷 검색창에 '선불 유심' 그리고 '내구제'란 단어를 입력하자 광고글이 줄줄이 올라옵니다.

선불폰을 개통할 명의를 넘겨주면 돈을 주겠다는 내용입니다.

'내구제'는 이런 불법 거래에 쓰이는 은어입니다.

정상적인 대출을 받기 어려우니 이렇게라도 자신을 구제한다는 뜻입니다.

당장 돈이 급한 20~30대 청년층, 신용등급이 낮은 사람들이 표적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광고글을 쓴 업체에 메신저로 연락하자 바로 답이 옵니다.

선불 유심 하나당 2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합니다.

게임 계정을 만드는데 쓸 뿐 범죄에 악용될 우려는 없다며 안심시키기도 합니다.

하지만 유심칩을 불법 거래하면 산 사람은 물론 판 사람도 1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습니다.

또 명의만 넘긴 선불폰이 대포폰으로 둔갑해 보이스피싱 등에 쓰여도 판 사람은 알 수 없습니다.

지난달에는 인터넷에서 사들인 명의로 대포폰 800여대를 개통한 조직폭력배 출신 등이 적발돼 검찰에 넘겨지기도 했습니다.

 

 

JTBC 핫클릭

"경쟁사보다 비싸면 차액 2배로"…온라인으로 번진 '1원 전쟁' 5G 단말기를 0원에?…일선 현장, 단통법 '있으나 마나' 단통법 시행 5년…소비자는 '불만' 이통사 이익은 '급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