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박정희 생가 찾아 "부강한 나라 만들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북 구미시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북 구미시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누구에게도 공과 과가 있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 경제를 살린 업적이 있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제가 1957년생이다. 그때는 가난하고 어려운 보릿고개였다"며 "굶어 죽던 시대에서 먹는 것 걱정 안 하는 나라가 되게 한 것은 그 자체로 위대한 업적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삼성전자의 뿌리가 된 전자 산업을 일으킨 것도 박 전 대통령이 하신 일"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고속도로와 포항 제철을 세운 일만 기억하지만 사실 경주 보문단지도 대통령이 지시해서 많은 분이 경주를 방문하는 계기가 됐다"고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요구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여러 번 얘기했다. 연세 드시고 편찮으신 분이기 때문에 국민적인 공감대를 토대로 가급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결정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저의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이날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한국당의 폐업으로 추경안이 논의조차 안 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국회를 망가뜨린 게 누구"냐며 "그 부분에 관해 사과하고 잘못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이 놓인 추모관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10초가량 묵념을 했다. 이후 생가 관계자들에게 "화재로 탔던 곳이 여기인가요"라고 물으며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잘 관리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 생가는 지난 2016년 방화로 불이 나 추모관 내부가 모두 탔다가 이후 복원됐다.
 
황 대표는 방명록에 '대통령님의 애국애민의 정신,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부강하고 잘 사는 나라 만드는 일에 혼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