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채용비리 혐의 수사 받던 세브란스병원 간부 직원 극단적 선택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전경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전경

채용 비리와 관련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연세의료원 간부 직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연세의료원 간부 직원 A씨(59)가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세브란스병원의 한 직원은 병원 본관에 위치한 사무실에 쓰러져있는 A씨를 발견하고 신고했다.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오후 7시쯤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사무실에서 A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를 발견했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무실에서 발견된 범죄 혐의점은 없었으며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그동안 채용 비리와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지검은 연세의료원 채용 비리와 관련된 혐의를 수개월째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초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있는 A씨 사무실과 컴퓨터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4월 하순 A씨를 직접 소환해 조사했으며 당시 A씨는 변호사를 대동하고 왔었다"며 "며칠 전에도 변호사와 함께 압수물품을 돌려받으러 왔다"고 밝혔다.
 
그는 "A씨가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의외라고 생각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A씨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공소권없음으로 처분할 것이다"고 말했다. 공소권 없음은 기소 전 피의자가 사망했을 경우 검찰이 내리는 불기소 처분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