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0대 운전 차량 통도사 덮쳐···블랙박스에 찍힌 참혹한 순간

양산 통도사 사고 현장 모습. [사진 경남경찰청]

양산 통도사 사고 현장 모습. [사진 경남경찰청]

부처님오신날인 12일 낮 12시 50분쯤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서 고령의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사람들을 덮쳐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 4명이 경상을 입었다.  
 
12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통도사 정문(영축산문)을 지나서 20m 위쪽에 있는 교량(돌다리)에서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갑자기 오른쪽 보행로 쪽으로 향하며 사람들을 덮쳤다. 
 
사고 당시 주변에 있었던 목격자 등에 따르면 이날은 부처님오신날이어서 많은 사람이 절을 찾아 김씨가 몰던 차량도 다른 차들과 함께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그런데 갑자기 2차로에서 1차로 좁아지는 교량(돌다리) 진입로 부근에서 갑자기 보행로 쪽으로 김씨 차량이 돌진하면서 길을 지나가던 사람들을 덮쳤다는 것이다. 
 
이날 오후 찾은 돌다리는 차량과 부딪히면서 한쪽이 부서져 크고 작은 돌무더기들이 계곡 아래 떨어져 있었다. 교량 한쪽에는 누군가 신었을 신발 한짝만 덩그러니 남아 당시 참혹했던 현장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사고현장 주변에서 교통정리를 하고 있었던 양산경찰서 조성남 관리계장(경위)은 “‘꽝’하는 소리가 들려 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차량 앞범퍼 쪽에 1명과 주변에 여러 명이 쓰러져 있었다”며 “당시 차량이 많아 차들이 거의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서행을 하고 있었는데 왜 갑자기 차량이 속도를 내 사람들 쪽으로 덮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사고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40대 여성이 병원에 후송됐으나 심정지로 사망했다. 이 여성은 당시 혼자 절을 찾았다가 이런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모(66·여)씨 등 8명은 중상을 입었고, 4명은 경상을 입어 양산 부산대병원과 부산 백병원 등 여러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운전 미숙으로 차량을 갑자기 출발시키면서 주변에 있던 사람들을 덮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씨는 경찰에서 “평소 밟는 대로 (가속페달을) 밟았는데 그만 급가속이 되는 바람에 사고가 났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 차량이 정차해 있다 갑자기 출발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운전미숙 가능성이 있지만, 급발진 등 차량에 이상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산 통도사 사고 직후 차량에 부딪힌 사람들이 숲속에 쓰러져 있다. [사진 경남경찰청]

양산 통도사 사고 직후 차량에 부딪힌 사람들이 숲속에 쓰러져 있다. [사진 경남경찰청]

 
고령 운전자가 운전 미숙으로 일으킨 사고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3일 경남 진주시 칠암동에서는 A씨(72)가 몰던 승용차가 병원 건물 입구로 돌진했다. 승용차는 병원 입구 유리문과 안내 데스크를 들이받은 후 멈춰섰다. 당시 경찰은 A씨가 운전미숙으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아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했다. 하루 전인 2일 오전 9시 7분쯤에는 창원시 진해구 한 도로에서 B씨(80)가 승용차를 몰아 병원으로 돌진하는 사고도 있었다. 경찰은 당시 사고도 B씨가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은 것이 원인으로 추정했다. 
 
경찰청이 지난해 국회 행정 안전위원회 소속 김민기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298만6676명으로 전체 운전면허 소지자의 9%에 달한다. 이 중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교통사고 건수는 5년 전보다 52%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기 의원은 “65세 이상 운전면허소지자가 전체 운전면허소지자 중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8년 9%에서 2028년 22%, 2038년 35%로 높아진다”며 “고령 운전자 사고도 갈수록 증가하는 만큼 조속히 근본적인 예방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양산통도사 사고 추가. [사진 경남경찰청]

양산통도사 사고 추가. [사진 경남경찰청]

 
한편 이번에 사고가 난 통도사는 부처의 진신사리를 모신 불보(佛寶) 사찰이다. 팔만대장경을 봉안한 법보(法寶) 사찰 해인사, 보조국사 이래 16명의 국사를 배출한 승보(僧寶) 사찰 송광사와 함께 한국의 삼보사찰(三寶寺刹)로 불린다.  
 
양산·울산=위성욱·황선윤·백경서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