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문빠·달창 뜻 몰랐다" 文 지지자 비하 표현 사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문빠’, ‘달창’등의 용어로 비하한 것과 관련해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고 11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사과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에서 열린 당 집회에서 연설을 하던 중 문재인 정부를 ‘독재 정부’로 비판하며 “(취임 2주년 대담에서)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며 “대통령한테 독재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지도 못하냐. 묻지도 못하는 거, 이게 바로 독재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집회가 끝난 지 약 3시간30분 지난 이날 오후 8시40분쯤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과문을 보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대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