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성규 측 "심려 끼쳐 죄송…스케줄 사전 KPGA 측에 양해 구해"[공식]


장성규가 KPGA(한국프로골프) 골프 경기 중 기권해 논란이 일은 것과 관련해 사과하면서 사전에 KPGA 측에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방송인 장성규의 소속사 측은 11일 "장성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참가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었다. 미숙한 의사 결정으로 심려를 끼쳐드리고 불쾌함을 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회 전 섭외 요청을 받았을 때 행사 당일 방송 녹화 스케줄로 인해 출전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KPGA 측은 스케줄 시작 전 대회가 끝날 예정이고, 부득이하게 지연될 경우 중간에 이동해도 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장성규 측에 따르면 섭외 측에서 방송 녹화 스케줄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고 골프대회가 예상보다 많이 늦어지면서 어쩔 수 없이 중간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함께 라운딩한 이준석에게 사과한 후 먼저 나왔다는 것. 

이날 인천 드림파크 컨트리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6억원) 3라운드가 열렸다. 장성규는 이준석 프로와 한조를 이뤘지만 최종 18홀인 1홀을 남겨두고 기권을 했다.

장성규의 기권으로 이준석의 팀 성적은 제외되며 KPGA는 급하게 대체자를 찾았다. KPGA 측은 "골프 대회가 예능도 아니고 매우 불쾌하다. 정말 무례한 행동이다"며 공식입장을 밝혔고 이후 비매너 논란으로 번졌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