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을버스 내리막서 미끄러져 건물 '쾅'…9명 중경상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11일 오후 2시 40분쯤 마을버스가 내리막길에서 미끄러지며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9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승객 중 1명은 머리를 심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버스는 회차 지점에서 정차한 상태였다. 버스 기사 김모씨(49)는 에어컨을 켠 뒤 차량 뒤쪽 창문을 닫으려고 버스에서 내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차량 결함 여부와 조작 실수, 안전 조치 미흡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