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아프리카서 28일간 억류…외교부 "어떤 연락도 없었다"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작전 중인 프랑스군 헬리콥터 가젤. [AFP=연합뉴스]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작전 중인 프랑스군 헬리콥터 가젤. [AFP=연합뉴스]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에게 인질로 잡혀있다가가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인질 4명 중 1명이 40대 한국 국적 여성인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우리 국민의 외견상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한국에 있는 가족들과도 연락이 됐다"고 전했다.
 
이번에 구출된 우리 국민 1명은 한국 국적의 40대 여성으로, 1년 전 여행을 갔다가 그 뒤로 연락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프랑스 정부는 구출 작전 이전에 프랑스인 2명 외 추가 인질(우리국민, 미국인)이 있음을 파악하지 못했으며, 인질 구출 작전 과정에 우리 국민과 미국인이 포함된 것을 인지한 이후 곧바로 우리 정부에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부르키나파소와 베냉 지역에서 공관에 접수된 우리국민 실종 신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국민 사건사고에 대한 정보 입수 경로는 ▶가족이나 주변 지인 등으로부터의 신고 ▶수사 및 정보기관의 첩보 ▶영사콜센터 및 공관 민원접수 ▶해외 외신 모니터링 등 크게 4가지로 나뉜다.
 
외교부는 "이번 납치사건의 경우, 위의 4가지 정보 수집원 중 어느 하나에도 접수되지 않았으며, 특히 납치 세력으로부터도 요구사항 등 연락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구출된 인질 4명은 11일(현지시간) 오후 5시쯤 파리 소재 군공항에 도착한 후 군병원으로 이송해 건강상태를 점검을 받을 예정이다.
 
앞서 프랑스군 합참의장인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대장은 10일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한국인과 미국인 여성이 무장조직에 28일간 억류돼 있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군 특수부대는 지난 9일 밤과 10일 새벽 사이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한 무장세력 캠프를 급습해 교전 끝에 프랑스인 2명, 한국인 1명, 미국인 1명을 구출했다. 구출 과정에서 2명의 프랑스 군인이 숨졌다.
 
이에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이번 구출 작전으로 희생된 프랑스 군과 그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우리 국민을 구출해 준 데 대해 프랑스 정부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