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盧사저 ‘아방궁’ 공격 용서 안돼" 나경원·홍준표 거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1일 과거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 사저를 ‘아방궁’에 빗대 호화판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지금도 용서가 안 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공개된 팟캐스트·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경남 김해 봉하마을 사저 서재에서 강원국 작가,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진행한 대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강 작가는 연설비서관을, 김 의원은 기록관리비서관을 각각 지냈다.  
 
유 이사장은 “봉화산 숲 가꾸기 예산, 화포천 생태하천 복원예산 이런 것을 다 합쳐서 액수 때려 맞춰 얼마짜리 아방궁이라고 덤터기를 씌웠다”며 “정말 야비한 짓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세력끼리 경쟁하면서 공격한 다른 말들은 용서가 된다”면서도 “(공격한) 그 사람들이 여기 묘역에 참배까지 하러 오면서 그것에 대해 사과 한마디 한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지금 원내대표 하고 있는 분도 그런 소리를 했다”고 말했다. 이는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으로서 노 전 대통령 사저와 관련한 논평을 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유튜브 ‘TV홍카콜라’와 5월 말에 공동방송할 때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에게 물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2008년 10월 당시 한나라당 원내대표였던 홍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을 향해 “그 사람처럼 아방궁을 지어서 사는 사람은 없다”고 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와 홍 전 대표를 잇달아 언급한 유 이사장은 “아무리 생각해도 그건 진짜 용서가 안 된다”고 재차 말했다. 
   
앞서 아방궁 발언은 지난 3월에도 재조명된 바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당시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을 때 일이다. 
 
권 여사는 황 대표에게 사저를 소개하며 “집의 규모가 애매해 둘러볼 것은 없고, 살림하기에 (커서) 애매하다. 그래도 참 잘 지은 집이다. 아방궁이 맞는 것 같다”는 농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참석자들은 모두 웃었다고 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