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대담과 기자회견, 대통령은 실종되고 기자만 남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 진행자의 태도 논란에 대해 “달을 봐야지 왜 손가락을 보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의 대담, 기자회견은 국민에게 대통령의 국정 실적, 현황, 그리고 대통령이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을 밝히며 국민을 이해시키고 설득하는 기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당정청은 이 내용을 가지고 대국민 홍보하고 대통령 국정을 이렇게 보필하겠다고 적극적으로 틀을 짜서 대국민 설득을 하는 것이 정석”이라며 “왜 대담을 한 기자에 대한 공격을 방치, 묵인하며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실종시키는지 당정청 업무 태도를 이해 못 하겠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올 초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 방송 기자가 태도 논란으로 한차례 곤욕을 치렀던 점을 지적하며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 취임 2주년 대담, 천금 같은 두 번의 기회가 기자의 질문과 태도 논란으로 대통령은 실종되고 기자만 남았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문 대통령 특별 대담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불쾌해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공격적인 공방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해당 진행자를 향한 비난이 과도하다는 지적에는 청와대가 뭐라고 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