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페르소나’의 아이유가 걸었던 종묘 순라길

백종현의 여기 어디?
아이유 주연의 영화 ‘페르소나’에 나온 종로 서순라길 노천카페. [사진 넷플릭스]

아이유 주연의 영화 ‘페르소나’에 나온 종로 서순라길 노천카페. [사진 넷플릭스]

‘순라길’이라는 고풍스러운 이름의 길이 있다. 종묘를 품에 안은 돌담길 이름이다. 조선 시대 치안을 담당했던 ‘순라군’이 야간에 종묘를 순찰하던 길이어서 순라길이다. 이 옛길이 요즘은 걷기 좋은 낭만 길로 통한다. 길 따라 단층의 아담한 카페와 식당이 줄을 잇고 있어 분위기가 덕수궁 돌담길 못지않다.
 
가수 아이유의 영화 데뷔작으로 주목받은 ‘페르소나’에도 이 호젓한 돌담길이 나온다. 옴니버스 영화 속 네 단편 가운데 ‘밤을 걷다’의 무대가 순라길이다. 이별한 연인 지은(아이유)과 K(정준원)가 여름밤 이 길을 기웃거리며 추억을 나누고 술잔을 기울인다.
 
순라길은 영화에서처럼 밤에 더 아름답다. 상가 대부분이 문을 닫은 시간, 길가엔 가로등과 몇몇 술집의 불빛만이 남는다. 그 불빛 중에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했던 23년 전통의 홍어집 ‘순라길’도 있다. 영화에는 안 나오지만, 실은 순라길의 터줏대감 같은 식당이다.
 
영화에서 아이유와 정준원이 와인을 마신 노천 술집은 서순라길 남단의 ‘예카페’다. 종묘 연못 사진이 붙은 돌담 아래 테이블이 아이유가 앉았던 자리다.  
 
‘말도 안 되는 3900원짜리 와인’을 실제로 판다. C세트가 영화 속 메뉴다. 화이트 와인 2잔에 모둠 치즈를 곁들여 1만3000원을 받는다. 아이유와 정준원이 마지막 키스와 포옹을 나누던 그윽한 장소는 서순라길 옆 종묘광장공원이다.
 
아이유는 서순라길에서 종묘광장공원으로 이어지는 약 1.1㎞ 길을 걷는다. 1995년 서울시와 종로구가 역사문화탐방로로 지정한 길이다. 참나무·은행나무 그늘이 드리운 평탄한 길로 30분이면 충분하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