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인 잃은 프랑스軍 인식표…” 6·25 전사자 유해·유품 무더기 발굴

국방부가 지난 7일 DMZ 화살머리고지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 중 프랑스군 전사자의 것으로 추정된 인식표를 찾았다고 10일 밝혔다. 정부는 프랑스 측과 관련 정보를 공유해 신원 확인 작업을 펼칠 계획이다. [사진 국방부 제공]

국방부가 지난 7일 DMZ 화살머리고지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작업 중 프랑스군 전사자의 것으로 추정된 인식표를 찾았다고 10일 밝혔다. 정부는 프랑스 측과 관련 정보를 공유해 신원 확인 작업을 펼칠 계획이다. [사진 국방부 제공]

 
6·25 당시 격전지 중 한 곳이었던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 고지에서 프랑스군 전사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식표와 유해, 유품이 발굴됐다.
 
10일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추가로 식별된 유해는 모두 71점”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발굴한 유해는 모두 163점으로 늘었다.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3일에는 정강이뼈 1점과 아래턱뼈 1점 등 7점이 발굴됐다. 또 기존 발굴지역을 확장해 가는 과정에서 추가로 23점의 유해를 찾아냈다.
 
특히 7일에는 프랑스군 전사자의 것으로 보이는 인식표를 포함해 20여종의 유품 240여점이 발굴됐다.
 
프랑스군 전사자의 인식표에는 알파벳으로 ‘MOALIC. YVES, M RENNE C FRENCH’라고 표기돼 있었다.
 
국방부는 향후 프랑스 측과 전사자의 유품 인도와 정보공유 등에 대해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이어 국방부는 8일과 9일에도 각각 28점과 3점의 유해를 추가로 발굴했다.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ㅂ오송해 신원확인을 위한 정밀감식과 DNA 분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유해 무더기 발굴된 화살머리 고지는
남북 첫 공동 유해발굴 사업이 진행 중인 화살머리고지.  [자료 국방부]

남북 첫 공동 유해발굴 사업이 진행 중인 화살머리고지. [자료 국방부]

 
화살머리 고지는 6·25전쟁 당시 종전을 앞두고 1953년 6월29일과 7월11일 두 차례에 걸쳐 연합군이 중공군을 상대로 격전을 벌여 승리한 지역이다.
 
남북이 치열하게 싸웠던 ‘철의 삼각지’ 전투지역 중 하나로, 국군 2·9사단, 미군 2사단, 프랑스대대와 중공군이 맞섰다.  
 
국방부는 이 일대에 국군 전사자 200여 명, 미군 및 프랑스 전사자 100여 명 등과 북한군, 중공군의 유해도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미수습 전사자는 13만3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가운데 유가족 DNA는 전사자 기준 3만5000여개에 불과해 DNA 확보가 절실하다.
 
국방부는 6·25 미수습전사자 유가족 중 친·외가 8촌 이내 친척이 DNA 시료채취에 참여만 해도 1만원을 포상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특히 해당 DNA가 발굴된 유해와 일치해 신원 확인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었을 때는 심의를 거쳐 최고 1000만원 이내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DNA 시료채취는 가까운 보건소와 군병원 등을 방문해 간편한 방법으로 하면 된다.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1577-5625)으로 전화하면 방문 채취도 가능하다. 6·25 전사자 명단은 전쟁기념관 홈페이지(warmem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화살머리 고지에서 발굴된 전사자의 유해. [사진 국방부 제공]

지난해 11월 화살머리 고지에서 발굴된 전사자의 유해. [사진 국방부 제공]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