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항공대·성균관대, 문체부 추진 스포츠산업 융·복합 대학원 선정

포항공대. [중앙포토]

포항공대. [중앙포토]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스포츠산업 융·복합 대학원 2개 과정을 10일 선정했다.
 
 ‘스포츠산업 융·복합 대학원’은 ‘스포츠 + 공학’, ‘스포츠 + 의학’, ‘스포츠 + 법학’ 등의 다학제적 교과과정을 운영해 미래 스포츠 융·복합 분야의 석사급 핵심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문체부는 지난 3월부터 1개월간 ‘스포츠산업 융·복합 대학원 선정’ 사업을 공고해 대학교 14개의 신청을 받았다. 이후 발표 평가와 현장 점검 등을 거쳐 포항공과대학교(스포츠AIX대학원), 성균관대학교(스포츠인터랙션사이언스 대학원) 등, 2개 과정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포항공과대학교는 4차 산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 스포츠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 ▲ 스포츠 멀티미디어(스포츠 영상 및 언어 분석), ▲ 차세대 스포츠 융합기술(가상・증강현실, 첨단 공학기술 등) 3가지 분야의 전문 교육을 제공한다.또 성균관대학교는 스포츠과학을 토대로 컴퓨터 공학, 소프트웨어, 디자인, 사회과학 등이 융합된 스포츠인터랙션사이언스(SIS) 과정을 제공한다. ▲ 스포츠 컴퓨터 상호 작용(인터랙션) 기반의 가상・증강・혼합 현실 스포츠(eXtended Reality Sport) 구현, ▲ 스포츠 정보 상호작용(인터랙션) 기반의 스포츠 거대자료(빅데이터) 처리, ▲ 스포츠 디지털 헬스 설계 등, 3가지 분야의 핵심인재를 양성한다.
 
2개 대학원 과정 모두 전액 국비 장학생으로 운영되며, 총 4학기 과정으로 구성된다. 신입생 모집을 위한 운영 요강 등은 다음달 이후 문체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해당 학교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발표한다. 1학기 과정은 9월부터 12월까지다.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스포츠산업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스포츠 융·복합 분야 인재가 될 수 있는 길이 눈앞에 열려 있다. 스포츠를 전공한 학생은 물론, 공학, 사회과학, 디자인 등 다른 학문을 전공한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는 만큼 많은 학생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