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협상 국면 어렵게 만들수도"…북에 '경고'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어제(9일) 다시 쏘아올린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로 일단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북한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도 보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어젯밤 청와대에서 방송 대담을 했는데 정치와 경제 분야 등의 내용은 잠시 후에 전해드리고, 먼저 북한 발사체와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한 발언들을 성문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어제 쏘아올린 발사체는 지난 4일 첫 번째 발사 때와는 달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번엔 일단 고도가 낮은데다 사거리가 짧았기 때문에 미사일로 단정하기에는 이르다고 보고 한·미 양국이 분석 중에 있는 것이고요. 오늘은 고도는 낮았지만 사거리가 길었기 때문에 일단은 단거리 미사일로 일단 추정하는 것입니다.]

한·미 양국이 북한이 쏜 발사체를 사실상 미사일로 규정한 건 2017년 11월 이후 1년 5개월여 만입니다.

탄도미사일일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될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 속에는 또 탄도미사일을 하지 말라는 표현이 들어있기 때문에 비록 단거리라 할지라도 그것이 탄도미사일일 경우에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될 그런 소지도 없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이 지난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것에 대한 불만의 표시라고 봤습니다.

하지만 비핵화 협상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례적으로 경고라는 표현도 썼습니다.

[북한의 이런 행위가 거듭된다면 대화와 협상 국면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북측에 경고하고 싶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북 식량 지원 논의를 위한 여야 대표와의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패스트트랙 문제를 당장 풀기 어렵다면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포함한 남북 문제부터 먼저 논의하자는 것입니다.

 


 

JTBC 핫클릭

합참 "북한, 평북 신오리 일대서 또 발사체 발사" 미 국방대행, 북 발사체에 "로켓·미사일 발사" 표현 백악관 "두 정상, FFVD 논의"…구체적 내용은 언급 안 해 국방부 "북, 군사합의 취지 어긋나"…미사일 판단은 유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