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송현정 기자 언급 “지금 KBS는 확 뒤집혔을 것”

9일 밤 KBS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진행을 맡은 송현정 기자가 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다. [KBS 캡처]

9일 밤 KBS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진행을 맡은 송현정 기자가 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다. [KBS 캡처]

KBS 기자 출신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KBS 기자를 언급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송 기자에 대해 “북한 미사일을 또 쏜 것, 문 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하는 문제까지 묻고 다시 묻고, 때로는 치고 빠지는 ‘현란한 투우사의 붉은 천’을 휘두르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다”며 “진짜 방송 언론인”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청와대는 사전 질문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한술 더 떠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국면에서 파편적 질문에 답하기보다는 주요 사안에 깊이 있고 솔직한 메시지가 필요했다’고 했다. 그래서 지난번 문 대통령이 했던 미 보수매체 폭스뉴스와의 비슷한 형식의 대담을 하겠다고 나선 것”이라며 “그런데 송 기자가 폭스뉴스를 완전히 찜쪄먹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터뷰는 인터뷰어와 인터뷰이의 한판 승부이자 전투”라며 “문 대통령은 매우 준비가 허술했던 안이한 인터뷰이였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아마도 지금 KBS는 확 뒤집혀 졌을 것이고, 청와대는 허를 찔렸다며 펄펄 뛰고 있을 것이다. 몇 명 보직도 날아갈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하면서 “송 기자는 절대 건드리지 말도록 우리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특별 대담은 지난 9일 오후 8시 30분부터 80여분간 진행됐다. 이날 대담자로 나선 송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국내외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질문했다. 방송 이후 송 기자의 대담 진행 태도를 두고 문 대통령 지지층을 중심으로 지적이 일면서 논란이 인 상태다. KBS 시청자 게시판에는 송 기자 관련 청원도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