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청난 부자지만 우리를 좋아하지 않는 나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본 미국 남부 플로리다주 틴달 공군기지를 방문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허리케인으로 피해를 본 미국 남부 플로리다주 틴달 공군기지를 방문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한국을 “엄청나게 부자이지만 우리를 좋아하지 않는 나라”라고 지칭하며 또 방위비 분담 증액을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플로리다 패너마시티 비치 유세에서 “이름은 직접 말하지 않겠지만, 우리가 어떤 나라의 매우 위험한 영토를 방어하는데 50억 달러를 쓴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군에게 ‘이 부자 나라를 지키는 데 얼마나 드나’라고 묻자 50억 달러라고 답해서 ‘그들은 얼마나 부담하느냐’고 물었더니 ‘5억 달러’라고 하더라”면서 “엄청난 부자인 데다 아마도 우리를 그렇게 좋아하지도 않는 나라(rich as hell and probably doesn’t like us too much)에 45억 달러나 손해를 보고 있다. 이걸 믿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유세 때 발언에서 “매우 위험한 영토” “미국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이라는 표현을 추가한 것이다. 미국의 소리(VOA)방송도 “한국을 직접 지칭하진 않았지만 수치가 한국에 대한 과거 불평들과 일치하며 전문가들도 누구를 지칭하는지 의심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한국 방위비분담 증액 압박
“매우 위험한 나라 영토 방어하는데
미국이 50억 달러 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나라 지도자에게 전화해 ‘우리가 세계 최고의 남녀(미군)를 당신네 매우 위험한 나라에 보내며 이 많은 돈을 쓰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고 하니 전화 한 통에 5억 달러를 더 내겠다고 하더라”며 “나는 7억 5000만 달러를 맞추라고 했지만 결국 5억 달러에 합의했다”고 했다. 그는 “지난번 얘기했던 다음 연도 시한이 두 달 지나 이제 참모들에게 ‘그들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 나머지를 내게 하라’고 지시했다”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분담금협정(SMA) 서명 직후 2월 12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한국’을 직접 언급하며 “전화 두어 통에 5억 달러를 더 내게 했다”고 말했는데 이후 줄거리는 비슷하지만 조금씩 추가되는 모양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