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광수 회장 “농협 3년내 디지털 금융사로 만들 것”

김광수. [뉴시스]

김광수. [뉴시스]

“9월까지 ‘디지털 금융회사’로 전환을 위한 3개년 실행방안을 제시하겠습니다.”
 
취임 1주년을 맞은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9일 사내방송 특별대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1년간 현장경영을 하며 수익 창출력과 고객 신뢰라는 기본 다지기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디지털 전환과 글로벌 진출로 미래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김 회장이 말하는 디지털 전환은 “임직원의 사고방식과 조직·점포까지 디지털로 재구축하는 것”을 뜻한다. 그래야만 금융회사가 중장기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농협금융지주와 금융 계열사는 조직 자체를 완전히 뜯어고치기 위한 중장기 방안을 짜고 있다.  
 
김 회장은 방송에서 “스마트폰 없이 살 수 없는 ‘포노 사피엔스(Phono Sapiens)’로 불리는 밀레니얼 세대에 주목하라”며 ‘시스템의 디지털화’를 강조했다.
 
김 회장이 제시한 또 다른 성장의 축은 글로벌이다. 그는 “해외 파트너사와 최적의 합작모델을 발굴해 연내에 가시적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유럽 최대의 자산운용사인 프랑스 아문디와 상반기 중 업무협약을 맺는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이날 방송은 직원들이 던지는 네 개의 질문에 김 회장이 답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한 직원은 “다시 청년으로 돌아간다면 무슨 일을 하겠느냐”고 물었다. 경제관료 출신인 김 회장은 “기분 좋은 질문이다. 청년으로 돌아간다면 농협금융에 입사해 진짜 프로 금융인을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현장과 소통을 강조하는 김 회장은 9일엔 경북 울릉도를 찾았다. 농협은행 울릉도지부를 방문해 현장 이야기를 듣기 위해서다. 지난달엔 강원도로 현장경영을 갔다가 고성 산불 소식을 듣고 피해지역을 찾아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