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윤석열 협박' 유튜버 구속영장 청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집 앞에서 협박성 방송을 한 유튜버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정치탄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집 앞에서 협박성 방송을 한 유튜버 김상진 자유연대 사무총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정치탄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튜버를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신응석 부장검사)는 9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에 대한 협박성 방송을 한 혐의로 유튜버 김상진(49)씨를 체포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씨가 "정치 탄압"이라며 지난 7일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자 공무집행방해·협박·폭행 등 혐의로 김씨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전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은 김씨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 이날 밤늦게 영장을 청구했다.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10일께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유튜브 아이디 '상진아재'로 활동하며 윤 지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손석희 JTBC 사장 등의 집에 모두 16차례 찾아가 협박성 방송을 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김씨는 지난달 말 박근혜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 여부에 대한 검찰의 결정을 앞두고 윤 지검장 집 앞에서 유튜브 방송을 하며 "차량 넘버를 다 알고 있다" "죽여버리겠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살고 싶으면 빨리 석방하라고 XX야!"라고 위협했다.
 
지난 7일에는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소환을 거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웃자고 찍은 영상을 문제 삼아 수사하는 것은 명백한 편파 수사”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씨가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뉴스 편집자문위원을 지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김씨는 2017년 7월부터 약 1년 간 제4기 네이버 뉴스 편집자문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네이버는 현재 편집자문위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