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대담' 진행한 송현정 기자, 알고보니 '아이돌 멤버 사촌누나'

[KBS화면 캡처]

[KBS화면 캡처]

송현정 KBS 기자에 관심이 쏠린다. 송 기자는 9일 밤 KBS1TV에서 방송한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진행하며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지난 1998년 KBS공채 25기 기자로 입사한 송 기자는 유명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 멤버 김성규의 사촌 누나로 알려진 바 있다. 김성규는 지난 2015년 한 방송을 통해 송 기자와 사촌지간이라고 밝혔다.
 
당시 그는 '사촌 누나가 기자 아니었냐'는 진행자 질문에 "맞다, 사촌 누나가 KBS 송현정 기자다"라며 "고모 딸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KBS교양국에서 '아침마당'과 '생로병사의 비밀' 등을 연출한 송현경 KBS PD 역시 김성규의 사촌누나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이날 송 기자의 진행 방식을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야당에서는 대통령이 '독재자'라는 이야기를 한다"는 등의 공격적인 질문을 쏟아낸 것, 문 대통령이 답변을 끊는 등의 태도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예의가 없어보인다", "자유한국당 공천 받으려고 하느냐"는 등 부정적 평가를 보였다. 반면 대통령이 당황하더라. 속이 시원하다는 등 엇갈린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검증된 진행자를 선별해달라는 등의 청원 게시글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