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리는 KTX 창문 깨고 뛰어내린 30대 여성 구조

KTX열차. [뉴스1]

KTX열차. [뉴스1]

서울을 출발해 목포로 향하는 KTX 열차에서 30대 여성이 창문을 깨고 밖으로 뛰어내렸다가 119 구조대에 구조됐다.
 
코레일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9일 오후 8시 45분쯤 오송역과 공주역 사이를 달리던 KTX에서 승객 A(32)씨가 창문을 깨고 뛰어내렸다. 당시 열차는 시속 170㎞ 속도로 달리고 있었다.
 
승객이 뛰어내리는 장면을 본 열차 승무원이 신고해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지만, 이미 날이 어두워진데다 뛰어내린 장소가 명확하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119 구조대와 코레일 측은 KTX 공주역에서 상행선 열차를 타고 사고 현장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뛰어내린 승객을 찾았다. 그러다 KTX 공주역과 오송역 사이 계룡터널 내 하행선 선로 위에 쓰러져 있는 승객을 발견했다.
 
A씨는 팔다리 골절로 부상 정도가 심하지만, 의사소통은 가능한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조대는 A씨를 다음 하행선 열차에 태워 공주역으로 옮겨와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여파로 하행선 열차가 1시간 30분가량 늦어져 승객들이 불편을 겪은 것올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