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경제성장률 걱정…하반기엔 2%대 중후반 회복 전망"

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방송을 보고 있다. [뉴스1]

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방송을 보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0.3%를 기록한 것과 관련 "걱정되는 대목"이라며 "우리 목표는 적어도 2.5∼2.6%다. 앞으로 더 만회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KBS 특집 대담에 출연해 경제성장률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스럽게도 서서히 좋아지는 추세다. 하반기에는 잠재 성장률인 2% 중후반 수준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체감하는 경기와 괴리가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 말씀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거시적으로 볼 때 한국경제가 크게 성공한 것은 인정해야 한다. 이 부분에는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G20이나 OECD 국가 중 한국은 상당한 고성장 국가이고, 이례적으로 경기가 좋은 미국 다음으로 경제성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고르게 소득 배분이 되지 않아서 아직도 양극화가 심각한 점이나 고용증가가 주춤해진 것 등은 정부도 똑같이 아픔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제2의 벤처붐을 일으켜 성장동력을 찾고,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산업의 경우) 메모리반도체 이후 새 성장 동력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 혁신성장이 시급하다"며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분야, 미래자동차 분야 등을 중점적으로 육성하려 하고 한편으로는 기존 제조업 혁신을 통해 제조업 강국 위상을 굳건히 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 대해서는 "거의 안착하고 있다"며 "충분한 계도기간을 줘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버스 파업 문제에 대해서는 "특례업종에서 버스가 제외됐다"며 "52시간제를 하려면 새로 버스 기사들을 채용이 필요하고, 요금 인상도 필요하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 진통 겪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