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先적폐청산, 後협치 말한적 없는데 비판…황당한 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사회원로들을 만나 ‘선(先) 적폐청산 후(後) 협치’라는 취지로 발언했다는 보도에 대해 “그렇게 말한 사실이 없고 헤드라인이나 자막을 그런 식으로 뽑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적폐 수사나 재판은 우리 정부가 시작한 게 아니라 앞 정부에서 이미 시작했던 일”이라며 “우리는 기획하거나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선 적폐청산 후 협치라는 헤드라인을 근거로 이런저런 비판을 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제 적폐수사는 그만 끝내고 협치, 통합으로 나아가자는 원로들께서 말씀하셔서 그에 대한 제 견해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선 적폐수사 재판은 우리정부가시작한 게 아니라 앞에 정부에서 시작된 일이고 우리 정부가 기획하거나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살아서 움직이는 수사를 정부가 통제할 수 없고 통제해서도 안 된다. 국정·사법농단은 그게 사실이라면 대단히 심각한 반헌법적, 헌법파괴이기 때문에 그 일을 타협하긴 어려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실여부를 빨리 규명하고 그다음 청산하면서 새로운 세대로 나아가자라는 기본적 방향대로 서로간 공감대가 있다면 협치가 수월할 텐데 사법·국정농단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를 바라보는 기본입장이 자체 달라 협치의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청와대에 사회계 원로 인사 12명을 초청해 진행한 오찬 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는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이 사실이라면 그것은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인이고, 또 헌법 파괴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타협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라며 “그래서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루어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대해서 공감이 있다면 그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전해진 뒤 협치와 타협에 앞서 우선 적폐청산이 마무리되어야 한다는 기조를 밝힌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