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최저임금 인상, '2020년 1만원 공약'에 얽매이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 정책에 대해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겠다'는 공약에 얽매여 무리하게 그 속도로 가야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맞아 9일 오후 8시30분부터 진행된 KBS 특집 대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고용시장 안에 있는 노동자들의 급여는 개선됐고 임금 격차도 최저로 줄었으며 고용보험 가입자 수도 52만명으로 늘어났다"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긍정적 효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하지만 자영업자나 고용시장 밖 노동자들의 어려움은 해소하지 못했다"며 "사회 안전망 등을 갖추며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식으로 동시에 병행해 정책을 시행했다면 어려움이 줄어들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지난 2년간 최저임금이 두 자리 수 인상을 보였는데 속도가 빠르지 않았느냐' 하는 지적에 대해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결정 권한은 최저임금 위원회에서 독립적으로 결정하지만 공약에 얽매여 꼭 그 속도로 가야한다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사회가 어느 정도 수용할 수 있는지 적정선을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