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트럼프, 대북 인도적지원 절대적 축복한다고 말해"

9일 오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TV로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TV로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 결정과 관련 "(비핵화 대화) 교착 상태를 열어주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20분 시작한 생방송 KBS 대담에서 관련 질문에 "그 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적극적 지지를 표해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통화에서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을 절대적으로 축복한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비축하는 재고미가 국내 수요를 넘어 보관 비용만 해마다 6000억원 정도 소요된다"며 "북한의 심각한 기아 상태를 외면할 수 없고, 동포애나 인도주의적 차원에서라도 북한에 식량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북 식량지원에) 남북 협력기금을 사용해야 하는데 사후에 국회에 보고도 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문제 때문에 여야 정국이 교착 상태인데 그런 문제는 별도로 해결해도 대북 식량지원은 대통령과 여야가 함께 모여 협의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