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량지원, 논의하자 또 北 발사체 “지원 필요 없다는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일 원산 호도반도에서 단거리 발사체 시험을 지켜보고 있다.[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일 원산 호도반도에서 단거리 발사체 시험을 지켜보고 있다.[조선중앙통신]

북한이 9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가 정부의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논의가 진행 중인 시점에 나와 북한의 의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후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으며,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와 270여㎞라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통일부가 대북 식량지원 추진 방침을 공식화한 바로 다음 날 이뤄졌다.
통일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대북 식량지원을 지지하자 8일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는 식량 지원의 구체적 시기와 방식, 규모 등을 검토 중인 상황이다. 10일에는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간의 협의가 예정돼 있다.
 
한미가 대북 식량지원 논의를 막 본격화한 시점에 북한이 사거리를 늘린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앞으로의 논의에 어려움이 커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MBN과의 인터뷰에서“지원 방식이나 시기, 규모 이런 부분들은 검토해야 할 게 매우 많다. 저희가 장·단점 같은 것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적 지원 방안이 무르익는 상황에서 터져 나온 추가 도발이라 우리 정부는 일단 사태 파악에 집중하며 말을 아끼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인도적 식량 지원에 연연해 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보다는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쪽에 무게가 실려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이 지난 4일 있었던 발사체 도발을 ‘누구를 겨냥한 것이 아닌 정상적인 군사훈련’으로 규정한 것과 일맥상통하다. 당시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서 한국과 미국의 허용 범위를 확인한 북한이 더욱 대담한 도발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김동엽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자신들을 얕잡아 보지 마라. 그러면서 이러한 강압적인 것을 통해 미국의 양보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