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 2주년 대담’ 4시간 앞두고 北 발사체‘도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9일 오후 8시 30분부터 진행되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생방송 대담을 4시간 앞두고 또다시 발사체를 발사했다.

靑 “정의용 안보실장, 국가위기관리센터서 국방부·합참과 화상연결”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후 4시 30분경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 발사체를 동쪽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생방송 대담이 시작되기 4시간 전에 무력시위를 감행한 것이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5일 만이다.
 
합참은 “북한 발사체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도 북한의 발사체 발사 소식이 알려진 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상황 발생시부터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방부, 합참과 화상으로 연결해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원래 예정됐던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지난 4일 북한이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쐈을 때는, 관계부처 장관 회의는 열었지만, NSC는 소집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특히 이날 오후 8시 30분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맞아 국내 언론과의 첫 대담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추가 발사체 발사가 이뤄지자 곤혹스러운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북한의 발사체 발사로 방송 인터뷰 일정이 취소되는 게 아니냐는 설도 돌았지만, 청와대는 인터뷰를 그대로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평북 신오리 일대에 스커드와 노동미사일 기지를 운용하고 있다.
 
특히 평북 서해안 쪽 신오리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발사체가 내륙을 관통했을 것으로 추정돼 ‘미사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한반도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지난 1월 21일(현지시간) 배포한 보고서 요약자료에서 “신오리 미사일 기지는 군사분계선에서 212㎞ 떨어져 있고,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 배치돼 있다”고 소개했다.  
 
또 “이 기지는 북한이 보유한 20여곳의 미사일 운용기지 중 가장 오래된 기지 중 하나이며,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 본부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