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발사체 2발, 동쪽 420㎞ 날아가…단거리미사일 추정"

북한이 4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왼쪽)와 러시아 이스칸데르 이동식 단거리 탄도미사일.

북한이 4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왼쪽)와 러시아 이스칸데르 이동식 단거리 탄도미사일.

합동참모본부는 9일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29분과4시 49분쯤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하였으며,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km, 270여km이다.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발사체, 우리 軍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그린파인)에 포착

이어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직 구체적인 발사체의 수량이나 비행거리, 제원 등 추가 정보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북한은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 스커드와 노동미사일 기지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가 올해 초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신오리 일대에는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 배치돼 있으며,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 본부가 자리 잡고 있다.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전술유도무기와 240㎜ 방사포, 300㎜ 대구경방사포 등 10~20여발을 발사한 바 있다.
 
당시 군 당국은 북한 발사체에 대해 최초 언론에 공지하며 ‘미사일’로 표현했다가 발표 40여분 뒤 추가 공지하면서 ‘발사체’로 수정했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이 북한이 쏜 발사체를 사실상 미사일로 규정지은 것은 지난 2017년 11월 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이후 1년 5개월여 만이다.
 
북한의 이날 발사체는 우리 군의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그린파인) 등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평북 구성에서 2017년 5월 14일 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8회성-12형’ 1발 발사했다. 이어 그해 5월 21일에는 고체연료 엔진의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북극성-2형을 쐈다.
 
미국은 지난달 17일 북한 국방과학원이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시험을 진행한 데 이어 4일에도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하자 대북 정찰·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RC-135W(리벳 조인트) 특수정찰기가 지난 8일 서울 등 수도권 상공에 나타났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기인 이 정찰기는 지난달 18, 19, 29일에도 수도권 상공을 오가며 대북 감시활동을 전개한 바 있다.
 
이어 이날에는 수도권과 인천 상공을 거쳐 서해 상공을 비행하는 미군 P-3C 해상초계기도 포착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