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서천화력 공사장서 10kg 부품 떨어져 50대 근로자 1명 사망

[연합뉴스]

[연합뉴스]

9일 오후 2시 43분께 충남 서천군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A(55)씨가 공사장 크레인에서 떨어진 부품에 맞아 숨졌다.  
 
경찰은 무게 10kg 안팎 정도의 부품이 37m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A씨 머리 위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A씨 머리 위로 떨어진 부품은 크레인 줄이 말리는 것을 방지하는 부품이다. 해당 부품이 어떤 이유로 떨어졌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119 구급대가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구급대 관계자는 "A씨가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충격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숨진 A씨는 시공사 협력업체 소속 일용직 근로자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사 현장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