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레벨업' 성훈→차선우, 웃음꽃 핀 대본리딩 현장…시너지 기대


'레벨업' 출연진이 첫 대본리딩을 진행했다. 

7월 첫 방송될 드라맥스, MBN 새 수목극 '레벨업'은 회생율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성훈(안단테)과 게임 덕후 한보름(신연화)이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극이다.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작품을 이끌 김상우 감독, 김동규 작가와 성훈(안단테), 한보름(신연화), 데니안(박길우), 강별(배야채), 차선우(곽한철)를 비롯해 이병준(신연화父), 정수교(강성구), 손상연(김훈), 이가원(미자) 등 주역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김상우 감독은 "작품이 끝날 때까지 안전하게 그리고 즐겁게 작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든든한 포부를 드러냈고 "이렇게 배우분들, 스태프 분들을 보니 마음이 무척 든든하다. 사고 없이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다"는 김동규 작가의 말에 열띤 호응이 이어졌다. 

성훈은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다정다감하던 평소 눈빛은 온 데 간 데 없이 차가운 냉혈한 안단테로 변신, 능숙한 강약조절로 대사에 감칠맛을 더했다. 열정 넘치는 게임회사 개발 실장 신연화 역을 맡은 한보름 역시 다채로운 감정선과 통통 튀는 대사들을 보다 사랑스럽게 소화했다. 성훈과 티격태격 로코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유성CRC의 경영실장이자 안단테의 절친 박길우 역의 데니안, 안단테와 묘한 기류를 형성하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배야채를 맡은 강별, 유성CRC 신입사원 곽한철로 분한 차선우 또한 각자 캐릭터에 완연히 녹아들어 극에 긴장과 재미를 더했다. 그 외에도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향연과 배우들의 찰떡같은 열연을 자랑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대본 리딩 현장에서부터 좋은 기운을 뿜어낸 '레벨업'은 7월 10일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iHQ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