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세청 행사 미뤄달라던 서현진, 조정해줬더니 당일 펑크"

배우 서현진이 지난 3월에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에 행사에 참석한 모습. [뉴스1]

배우 서현진이 지난 3월에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에 행사에 참석한 모습. [뉴스1]

배우 서현진이 국세청 홍보대사 위촉식 행사를 두 번 '펑크' 내 국세청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9일 국세청에 따르면 서현진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 종로구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서현진은 "건강상의 이유"라고 밝혔다.  
 
서현진은 지난 4월 18일로 예정됐던 첫 번째 '홍보대사 위촉식'에 때도 건강상의 이유로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국세청은 각 언론사에 위촉식 행사를 안내했다가 서현진 소속사의 요청에 따라 행사를 긴급 취소했다.  
 
이날 홍보대사 위촉식은 지난달 서현진 측의 요청에 따라 미뤄진 일정이었으나 서현진 소속사는 이날 아침 또다시 불참을 통보했다.
 
한승희 국세청장(왼쪽)은 9일 서울지방국세청에서 배우 이제훈과 연기자 서현진을 홍보대사로 위촉, 행사에 참석한 이제훈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국세청]

한승희 국세청장(왼쪽)은 9일 서울지방국세청에서 배우 이제훈과 연기자 서현진을 홍보대사로 위촉, 행사에 참석한 이제훈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국세청]

국세청 관계자는 "서현진 소속사에서 건강을 이유로 참석할 수 없다는 연락을 받고 내부적으로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서현진의 불참 소식이 알려지면서 팬들을 중심으로 "정말 건강상의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이유가 무엇인지 걱정된다"는 반응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한번 펑크를 낸 뒤 당일 아침에 불참을 통보한 것은 무책임해 보인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날 위촉식에는 배우 이제훈만 나와 한승희 국세청장에게서 위촉패를 받았다. 앞서 서현진과 이제훈은 지난 3월 초 '제53회 납세자의 날'에 모범 납세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배우 이제훈과 서현진이 지난 3월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행사에서 모범 납세자 우수 표창장을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뉴스1]

배우 이제훈과 서현진이 지난 3월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행사에서 모범 납세자 우수 표창장을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뉴스1]

 
국세청은 매년 종합소득세 성실 납부 실적 등을 바탕으로 모범 납세자를 선정하고, 이들 중 연예인 일부를 홍보대사로 위촉해 왔다. 홍보대사는 1년간 국세청의 홍보 포스터와 공익광고 모델 등으로 활동하게 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