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타는 BMW' 결함 은폐 의혹, 김효준 회장 10일 경찰 첫 소환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가운데)가 지난해 8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BMW차량화재 관련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가운데)가 지난해 8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BMW차량화재 관련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잇달아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김효준(62) BMW코리아 회장을 10일 소환해 조사한다.
 
지난해 8월부터 BMW 차량 화재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김 회장을 1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은 김 회장을 상대로 차량 결함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이를 은폐하는데 개입했는지 등의 혐의에 대해 물을 예정이다. 의혹의 윗선인 김 회장 소환조사를 통해 9개월간의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지난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현재 등기이사와 회장직만 유지하고 있다.
 
BMW 결함 은폐 의혹은 지난해 BMW 자동차에서 잇달아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불거졌다. 이에 BMW는 지난해 7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면서 리콜을 시행했다. 
 
그러나 BMW 측의 해명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자 국토교통부는 민ㆍ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결함은폐 의혹을 조사했다. 지난해 말 조사단은 BMW가 2015년부터 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ㆍ축소했다는 결론을 냈다.
 
이와 별개로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김 회장 등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해부터 3차례에 걸쳐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입건된 임직원들을 불러 조사해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