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신여대 신하람 동문, 러시아 국제 패션 콘테스트서 1위

콘테스트에서 1위를 수상한 신하람 동문의 작품

콘테스트에서 1위를 수상한 신하람 동문의 작품

 성신여대(총장 양보경)는 의류학과 신하람 동문(13학번)이 지난 달 24일부터 나흘 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2019 피그말리온 국제 패션 콘테스트’에서 1위를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국제 패션 콘테스트는 러시아 퍼시픽 스타일 패션 위크 중에서 영 디자이너를 위한 대회로, ▲비즈니스 ▲오뜨꾸뛰르 ▲아방가르드 등 총 5부문으로 구분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중국, 일본, 러시아, 프랑스 등 다양한 국적의 디자이너들이 참가해 경합을 벌인 가운데, 신 씨는 비즈니스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수상작은 체코 화가인 알폰스 무하의 작품에서 착안해 만든 컴퓨터 그래픽을 네오프렌 원단에 프린팅해 제작한 작품이다.  
 
올해로 세 번째 패션 콘테스트에 도전했다는 신 씨는 “입선조차 하지 못했던 힘든 시기가 있었지만, 이를 발판으로 세 번의 도전 끝에 1위를 차지해 정말 기쁜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패션 디자이너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