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트럼프 방한’ 강효상 주장, 사실무근…무책임한 발언 책임져야”

청와대는 9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말 방일 이후 한국을 방한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한 것에 대해 ’무책임할 뿐 아니라 외교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없는 주장에 대해서 강 의원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9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말 방일 이후 한국을 방한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한 것에 대해 ’무책임할 뿐 아니라 외교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없는 주장에 대해서 강 의원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면서 “무책임하고 외교관례에도 어긋나는 발언”이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린다”며 “보도 내용 중 방한 형식, 내용, 기간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확정된 것도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상 간 통화 또는 면담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시 양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가까운 시일 내 방한 원칙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시기와 일정 등은 양국 NSC 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의 무책임한 뿐 아니라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강 의원은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방한과 관련된 강 의원 주장도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후 볼턴의 방한을 희망했지만, 그 기간에는 우리의 민관, 민군 훈련이 있다”며 “그 훈련 시기와 겹쳐 우리 정부는 방일 이전에 방한할 것을 미국에 요청했으며 현재 그 일정을 조율 중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방일(5월 25∼28일)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흥미로운 제안’이라며 ‘방한한다면 일본을 방문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잠깐 들르는 것으로 충분할 것 같다. 일정이 바빠서 문 대통령을 만나는 즉시 한국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기지 앞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만나는 방안을 생각해볼 수 있다’며 ‘최종적으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에게 5월 하순 방한이 가능한지 검토시키겠다’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답변을 들은 다음) 재차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한국민들이 원하고 대북 메시지 발신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